News

셀미트와 푸드테크 소식들을 전해드립니다!

News

‘푸드테크’ 당면 과제는 규제 혁신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504회 작성일 23-03-20 10:36

본문

.
[대한급식신문=손현석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 이하 식약처) 미래의 먹거리 분야를 책임질 ‘푸드테크’에 관한 규제 혁신을 추진한다. 이와 동시에 세포배양식품 등 신기술을 적용해 생산한 식품에 대한 안전관리 대책 수립 등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식약처는 16일 서울 금천구에 위치한 ㈜다나그린 혁신센터를 방문해 세포배양식품 연구·개발 현장을 둘러본 뒤 푸드테크 관련 스타트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다나그린, 셀미트, 에프앤프레쉬(이하 세포배양식품 개발 업체), 알티스트, 인테이크, 쏘이마루(이하 대체식품 개발 업체), 잇마플, 한국메디컬푸드, 고슬고슬푸드(이하 환자용식품 개발 업체) 등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는 2023년 푸드테크 분야와 관련된 식품 기준‧규격 정책 방향 소개를 시작으로, 스타트업 대표들과 신기술을 적용해 생산하는 미래식품 발전방향, 규제혁신 방안 등이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참석한 업체 대표들은 미래식품이 기존 식품과 전혀 다른 제조공정을 거치기 때문에 새로운 식품 생산 체계에 맞는 맞춤형 규제를 마련, 신속하게 제품화할 수 있도록 지원해줄 것을 요청했다.

세포배양식품 개발 업계는 “새로운 바이오 기술이 적용된 세포배양식품이 시장에 진입하는데 방해가 되지 않으면서도 글로벌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국제적으로 통용될 안전성 평가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또한 대체식품 업계는 “식약처가 최근 대체식품의 범위를 명확히 하기 위한 기준 신설을 추진하는 것은 환영할 만한 일”이라며 “앞으로 소비자에게 대체식품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전달할 수 있도록 대체식품 관련 표시기준을 만들어 달라”고 요구했다.

마지막으로 환자용 식품 업계는 “유병률이 증가하고 있는 만성 질환자를 위해 보다 다양한 환자식을 제조할 수 있도록 질환별 기준 신설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오유경 처장은 “식약처는 푸드테크 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고, 수요자 의견을 반영한 규제혁신을 추진하겠다”며 “우리의 규제가 글로벌 스탠다드가 될 수 있도록 합리적 규제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출처 : 대한급식신문(http://www.fsnews.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